기독교타임즈 해직기자 2명 복직
기독교타임즈 해직기자 2명 복직
  • 기독교타임즈UNION
  • 승인 2018.07.2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직 기자 4명 중 2명 먼저 복직 “나머지 2명도 잘 마무리될 듯”
기독교타임즈 내부청산 돌입, 사장·편집국장 대기발령·임명취소

미디어오늘 장슬기 기자의 7월 24일 자 '기독교타임즈 해직기자 2명 복직' 보도입니다.

원문보기 : 기독교타임즈 해직기자 2명 복직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회) 소속 교단지 기독교타임즈에서 편집권 침해 등으로 사측과 싸우다 지난 4월 해고된 기자 중 2명이 복직했다.

서울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는 지난 1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기독교타임즈분회(분회장 신동명) 소속 기자 2명과 감리회 간 화해가 성립돼 사건을 종결한다”고 밝혔다. 감리회는 지난 1월25일 신동명 언론노조 기독교타임즈분회장에게, 지난 3월6일엔 김목화 기자에게 각각 대기발령·직위해제를 내렸고, 지난 4월13일 두 기자를 해고했다. 감리회는 이를 부당노동행위로 인정한 뒤 모두 취소하고 원직 복직시키겠다고 화해했다.  

노동자 측을 대리한 돌꽃노동법률사무소 소속 김유경 노무사는 지난 23일 미디어오늘에 “지난 6월 말 지노위 심문회의에 두 명의 사용자 측 대리인이 와서 서로 자신이 사측이라고 해 정회됐다”며 “지노위가 사측을 결정하고 심문회의가 7월 말로 미뤄졌는데 그 전에 화해하고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월13일 해고된 4명의 기자 중) 나머지 2명의 구제신청도 같은 사건이기 때문에 아직 심문회의 날짜는 잡히지 않았지만 잘 마무리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사측이라고 주장한 두 곳은 감리회(감독회장 직무대행 이철)와 감리회 유지재단(이사장 전명구)이었다. 기독교타임즈 기자들은 전명구 전 감독회장과 송윤면 기독교타임즈 사장 등을 비판한 기사를 쓴 뒤 편집권 침해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기자들이 지난 4월말 지노위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냈을 땐 전명구 체제였고, 실질적으로 지노위 대응을 송 사장 등이 진행했다.  

이후 감리회 최고책임자인 감독회장(전명구)이 선거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로 직무가 정지되면서 지난 5월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 체제로 감리회 리더십이 교체됐다. 하지만 전명구 측이 지노위 대응을 이철 직무대행 측으로 인수인계하지 않았고 지노위에 두 곳에서 서로 사측이라고 주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노위는 리더십 교체를 반영해 감리회로 사측을 결정했고, 감리회는 기자들의 주장을 인정하고 해고를 취소했다.  

신동명·김목화 두 기자는 지난 19일자로 복직했다. 이들의 과제는 여전히 갈등 중인 내부 교통정리다. 언론노조 기독교타임즈분회는 지난 21일 “지노위 결정은 기자들의 권력형 비리와 금권선거 등의 탐사보도와 언론노조 활동이 기독정론과 공익을 위한 정당한 활동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인정한 결과”라고 이번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언론 적폐세력을 청산하지 않고는 감리회의 공공성 확립과 언론 정상화, 기독교 정론 바로 세우기를 기대할 수 없다”고 했다.  

감리회는 기자들 복직 직후 기독교타임즈 청산 작업에 돌입했다. 이철 직무대행은 지난 20일자로 “두 차례 감사결과 편집국장 서리 장현구에 대한 불법 채용 사실을 확인했다”며 임명을 취소했다. 송 사장은 신동명 기자가 과거 편집국장 직무대행을 할 당시 기사의 논조를 문제 삼은 뒤 직위해제하고 장현구 목사를 채용해 편집국장 직을 맡겼다.  

또한 이철 직무대행은 지난 23일자로 송 사장을 직위해제하고 3개월 대기발령을 내렸다. 지난달 감리회 내부 감사 결과 송 사장의 비위행위, 송 사장이 채용한 장현국 편집국장 서리 채용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언론노조 기독교타임즈분회는 “송 사장이 타락한 교권에 신앙마저 팔아먹고 부역했다”며 퇴진을 요구했고, “부당징계·해고된 기자들을 기만한 기타 부역자들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그에 맞는 책임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